뉴스 회원권뉴스
이븐데일CC 운영위
· 작성자 : 삼일골프   · 등록일 : 2016-04-19   · 조회수 : 8037 

이븐데일CC 운영위 '대중제 골프장 전환 중지돼야'

속보=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청주 상당구 미원면의 이븐데일 CC((주) 경원실업)의 '대중제 골프장 전환'에 대해 일부 회원들이 거센 반발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4월 18일자> 이븐데일골프장 운영위원회(공동운영위원장 조중진)는 18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생결정에 의한 ㈜경원실업의 대중제 골프장 전환이 중지돼야 한다'며 '이 골프장 허가청인 충북도청은 회원들의 권익보호에 앞장서야 하며, 경원실업의 불법 주중회원 모집을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2008년 회원 440명에게 680억원을 분양하며 2010년 오픈한 이븐데일CC는 그동안 기한이 도래한 회원들의 입회금 반환을 하지 못했지만, 청주지법은 지난 2월 5일 경원실업이 작년 3월 제출한 기업회생 계획에 대한 강제 인가 결정을 내렸다.

이들은 특히 주무부서인 충북도청이 지난달 28일 경원실업의 '대중제 골프장 전환' 신청서를 접수한 것을 문제 삼고 나섰다.

'대중제'로 전환하려면 회원들의 입회금을 전액 반환하거나 동의서 등이 필요한데 충북도청은 이를 무시하고 임의로 접수를 받아줘 회원들의 재산권을 보호해주지 않았다는 의견이다.

이들은 어수용 변호사 소속의 법무법인 상승에 의뢰한 '대중제 골프장 전환 반대' 의견서도 첨부했다.

상승 측은 '법원의 회생인가 결정과 별도로 '대중제 골프장 전환'은 행정관청이 독자적으로 인허가의 타당성을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중진 위원장은 '충북도청은 '대중제 골프장 전환 신청서'의 처리기한을 19일로 예정했다'며 '도청이 회원들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날 회원들은 기자회견후 도청 서문 앞에서 사이렌을 울리고 목소리를 높이며 재산권 보호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민우

출처: http://www.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28579
 

 
“골프장 투자 지분 주겠다” 3억원대 사기 50대 구속 2016-06-02
충북 회원제 골프장 3곳, 대중제로 전환 2016-06-02
이븐데일CC 운영위 2016-04-19
함안 대산그라운드골프장 개장식 2016-03-31
롯데·KCC건설, ´´더 카운티 2차´´ 골프장 단독주.. 2016-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