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골프클리닉 전문가레슨
스윙의 시작-테이크 어웨이(2) [2010-10-13]
· 작성자 : 삼일골프   · 조회수 : 11032

스윙의 시작-테이크 어웨이(2)

- 어깨를 턱 아래로 넣어야 하나?

 
스윙의 스타트 시점부터 어깨를 턱 아래로 넣는 느낌을 가지거나, 어깨로 턱을 감싸는 느낌을 가지는 것은 백스윙 톱에서 전혀 다른 결과를 가져온다. 백스윙 톱에서 문제를 왜 테이크 어웨이에서 언급하는지 의아해 할 것이다.
어깨를 턱 아래로 넣거나 혹은 턱을 감싸기 위해서는 테이크 어웨이 시점부터 어깨의 움직임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깨를 턱 아래로 넣는 것에 열중한 나머지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는 사람들을 주위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어깨를 턱 아래로 넣기 위해서는 왼쪽 어깨가 낮아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 따라서 왼쪽 어깨를 아래로 내리다 보니 상체가 더 숙여지고 자연히 전체 몸의 높이가 낮아진다. 결국 뒷땅을 치거나 낮아진 몸의 높이를 만회하기 위해 몸을 일으켜 세워 볼의 윗부분을 치고 만다. 그리고 왼쪽 어깨가 낮아지면 팔이 치켜 올려져 클럽이 바깥쪽으로 빠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즉 백스윙 궤도가 아웃으로 빠진다는 이야기다.

아웃으로 빠진 백스윙 궤도는 당연히 아웃에서 인으로 들어오는 궤도를 만들기 쉬울 것이다. 그 결과는 풀 샷을 만드는데 스윙궤도에 대하여 페이스가 열리면 풀 슬라이스(목표 왼쪽으로 날아가다가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구질), 페이스가 닫히면 풀 훅(목표 왼쪽으로 날아가면서 왼쪽으로 더 휘어지는 구질), 궤도에 대하여 페이스가 직각을 이루면 풀 샷(목표의 왼쪽 직선으로 날아가는 구질)을 만들 것이다.
또 왼쪽 어깨가 낮아지면 어깨의 수평회전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오른다리로의 체중이동이 잘 되지 않고 오히려 왼다리에 체중이 더 많이 남으며, 오른쪽으로 약간 기울어 있어야 할 척추각 마저 왼쪽으로 기울어지는 역피봇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이러한 역피봇현상을 막으려면 테이크 어웨이 시 어깨가 낮아지지 않도록 어깨의 수평회전에 집중하면서 왼쪽 어깨가 턱을 감싸러 간다는 느낌을 가지는 것이 좋다.

골프를 잘 하는 프로선수들을 보라. 대부분이 턱 아래에 왼쪽 어깨가 들어가 있는 것 같이 보여도 턱과 왼쪽 어깨가 분리되어 떨어져 있는 경우는 없다. 즉 왼쪽 어깨를 턱 아래에 넣는다는 표현보다 왼쪽 어깨가 턱을 감싼다는 표현이 더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그러나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왼쪽 어깨는 턱 아래에 확실히 집어넣어야 한다고 생각한 나머지 스윙 시 턱과 어깨가 분리되어 말 그대로 턱 아래에 왼쪽 어깨를 너무 완벽하게 집어 넣는 실수를 범하고 있다.

역피봇을 피하기 위해서는 샤프트가 어드레스를 기준으로 45도 움직였을 때 최소한 체중의 70% 이상은 오른다리에 실려 있는 느낌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 어깨의 수평회전을 돕기 위한 연습방법으로 어드레스 자세에서 양동이나 바구니를 양손으로 들고 그 안에 물이 가득차 있다고 생각한 후 그 물을 쏟지 않고 어깨와 팔을 동시에 회전시키면서 오른쪽으로 양동이를 옮기는 연습이다. 이 연습에서 왼쪽 어깨가 낮아진다든지 높아진다면 양동이 안의 물은 당장 쏟아질 것이다.
백스윙 시 왼쪽 어깨가 낮아짐으로 인해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다면 오늘부터 당장 백스윙 시 왼쪽 어깨가 턱을 감싸는 듯한 느낌을 가지고 연습하도록 하라. 상기한 양동이연습법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누구나 무조건적으로 백스윙 때 왼쪽 어깨로 턱을 감싸는 느낌으로 연습하라고는 할 수 없다. 골프스윙은 사람의 지문과 같아서 개인마다 모양도 다르고 본인이 느끼는 느낌도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백스윙 시 일어서면서 왼 어깨가 많이 들리는 사람은 반대로 왼 어깨를 턱 아래로 집어넣는 느낌으로 연습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사람은 턱 아래로 과도하게 집어넣는 느낌으로 해도 실제 보는 사람은 절대로 과도하게 보이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골프 연습을 시킬 때 티칭프로님들이 동작을 과도하게 시키는 것이다.
 


 
출처 : 스포츠골프  www.sportsgolf.net

스윙의 시작-테이크 어웨이(2) 2010-10-13
(톡톡골프)골프의 또 다른 힘 2010-05-04